2017년 6월 15일 목요일

컨슈머리포트 “현재는 갤럭시S8+가 최고 폰이다"

미국 ‘컨슈머리포트’라고 하면 정평이 난 곳인데, ‘갤럭시S8+’를 최고의 폰으로 꼽았다. ‘아이폰7’보다 높게 평가했다. 카메라 좋고, 디스플레이 좋고, 배터리 수명이 길다는 게 이유다. 반 년 늦게 나온 제품이 더 좋은 평가를 받는 것은 당연하다. 그게 정상이다. 석달쯤 후 ‘아이폰8’이 나오면 다시 뒤집혀야 정상이다. 두 폰을 비교하며 써 보지 않아 개인적인 평가는 보류하겠다. 다만 ‘갤럭시노트7 배터리 파문'으로 구겨진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절치부심했을 삼성 엔지니어들의 노고에는 박수를 쳐 주고 싶다.


1.jpg

컨슈머리포트 평가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폰들은 거의 모든 면에서 탁월하다. 그래도 항상 최고의 폰은 있다. 현재는 삼성 갤럭시S8+가 최고다. 그 다음은 간발의 차이로 갤럭시S8이다. 카메라 성능, 배터리 수명, 방수 디스플레이… 이런 걸 원한다면 적당한 폰이 있다. (가격이 좀 세긴 하지만). 갤럭시S8+는 840달러, S8는 720달러.

기존 삼성 폰에 비해 몇 가지 측면에서 뛰어나다. 첫째, 양 옆에 베젤이 없다. 위 아래 베젤도 아주 얇다. 미니멀리스트, 모던, 엘리건트. 같은 크기의 폰에 비해 화면이 더 크다. 둘째, 스마트폰 화면비율은 대부분 16:9인데 새로 나온 삼성 폰은 18.5:9이다. LG G6도 그렇다. 별 거 아닌 것 같지만 손에 쥐면 그립감이 다르다. S8은 5.8인치, S8+는 6.2인치. 종전의 S7과 S7 엣지 화면은 각각 5.1인치, 5.5인치였다. 셋째, 뒷면 지문 스캐너 위치가 좀 잘못됐다. 화면 잠금을 풀 때는 별 문제 없다. 그런데 후면 카메라와 나란히 있다 보니 스캐너를 찾다가 카메라 렌즈에 얼룩을 묻히곤 한다.

배터리 수명. 작년 가을 삼성 갤럭시노트7은 심각한 배터리 문제를 드러냈다. 비행기 탈 때 가져갈 수도 없었다. S8과 S8+에서는 이런 문제는 없다. 새 폰은 배터리 수명이 최고 수준이다. 통화시간 테스트에서 S8+는 26시간, S8은 23시간을 찍었다. LTE 망에서 데이터를 송수신할 때는 S8+는 17.5시간, S8은 14.5시간. 와이파이 상태에서 웹 브라우징을 할 땐 S8+는 14.5시간, S8은 13시간. 배터리 수명은 큰 폰이 더 길긴 하다. 아무튼 S8+가 S8보다 약간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은 배터리 수명 때문이다.

카메라 성능. 이번에 평가한 몇몇 폰은 카메라 성능이 아주 좋았다. S8+와 S8이 약간 더 나았다. 색상이 풍부하고 저조도 촬영 때 좋았다. 동영상 성능도 좋았다. 삼성 폰은 소프트웨어로 이미지를 너무 다듬는 게 문제였다. Over-sharpening. 이렇게 하면 일반 기준으로는 평가가 잘 나온다. 선명할수록 좋으니까. 그러나 이미지 전문가들은 사진을 보면 어느 게 좋은지 단번에 알아낸다. 최고 평가를 받은 폰 가운데 아이폰7 플러스나 LG G6 등은 후면에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줌 성능을 높이고 광각 촬영이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다. 삼성이 이번에 내놓은 폰은 여기까지 가진 못했다. 이것 때문에 문제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이하 생략)

3.jpg

삼성 폰에 대해 좋게 평가한 보고서를 소개하긴 처음이다. 그동안 아이폰이나 LG 폰을 썼기 때문에 삼성 폰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삼성이 작년 가을 받았던 수모를 어느 정도 만회했나 보다, 정도로 생각한다. 컨슈머리포트가 정평이 난 곳이긴 하나 평가란 원래 사람마다 다르다. 개인적으로는 서너 달 후에 나올 ‘10주년 아이폰'을 기다리고 있다. (끝)